케미스토리 어린이 환경과 건강포털

이슈 & 뉴스

환경뉴스

홈 이슈 & 뉴스> 해외환경뉴스
게시물 내용
제목 플라스틱 사용량 최초 공개
조회수 380 등록일 2019-03-20
출처 BBC코리아

코카콜라가 연간 300만톤의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500ml 페트병을 1초에 20만개, 1년에 1천 80억개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.

플라스틱 오염 퇴치 활동을 벌이고 있는 엘런 맥아더 재단은 보고서를 통해 코카콜라가 사용하는 플라스틱 양을 처음 공개했다.

원래는 총 150개 기업이 플라스특 오염 퇴치 활동에 참여하기로 했으나, 펩시, 로레얄, H&M 등 일부 기업은 플라스틱 사용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다.

 

■ 죽은 고래 뱃속에서 플라스틱컵 115개 나왔다

■ 호주 일회용 봉지 사용 금지 실시... 점원들 멱살 잡히기도

 

2018년 코카콜라 측은 2030년까지 병이나 캔을 재활용하겠다고 선언했다.

또 생산되는 음료 포장지도 모두 재활용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.

 

코카콜라는 500종의 탄산 음료, 주스, 생수류를 판매하고 있다.

재단측은 코카콜라를 비롯해 네슬레, 다논 등 31개 회사가 연간 플라스틱 사용 규모를 공개했다고 설명했다.

■ 네슬레 (Nestle) 약 170만 톤

■ 콜게이트(Colgate) 약29만 톤

■ 유니레버(Unilever) 약61만 톤

■ 버버리 (Burberry) 약 200 톤

 

네슬레의 경우 지난 2월부터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교체했다.

버버리는 브랜드 가치를 보호하겠다는 명목으로 지난해 팔리지 않은 의류, 액세서리, 향수 2860만 파운드(한화 약 423억 원)치를 폐기해 비난을 받았다.

버버리 측은 이제 그 관습은 중단했다고 밝힌 상태다.

원문보러가기 BBC코리아
공공누리 사용안함
키워드 #재활용,#캔,#플라스틱

저작권정보
이전글 한국·중국은 초미세먼지에 숨 막히는데 일본은 '청정'…왜?
다음글 인니도 선진국 쓰레기에 몸살…작년 호주발 폐기물 5만여t 반입

(우)3010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정부세종청사 6동
홈페이지 총괄 안내 : 044-201-6758 / 시스템 운영 문의 : 02-2284-1173

Copyright Ministry of Environment All Rights Reserved.

*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주소를 자동으로 수집하는 것을 거부하며, 이를 위반시 관련법에 의거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.